예탁원-부산시 부산증권박물관 성공건립 협약

부산증권박물관 건립지로 문현금융단지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2단계 부지가 사실상 확정됐습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9일 오후 4시 부산국제금융센터 예탁결제원 본사에서 부산시, 부산국제금융센터 2단계 개발사업지 실버스톤과 함께 “성공적인 부산증권박물관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으로 예탁결제원은 일산증권박물관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증권박물관 건립을 위한 인적·물적 투자를 담당합니다.

부산시는 증권박물관 건립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총괄하고, 실버스톤은 사업시행자로서 성공적인 증권박물관 개관을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부산증권박물관은 부산국제금융센터 2단계 공사가 완공되는 2018년 10월 개관 예정입니다.

개관 이후 연간 20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아 동북아 금융중심지 부산의 창조금융문화센터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예탁결제원의 부산 본사 이전과 함께 추진된 부산증권박물관은 2천여점의 유물을 전시하는 전시관과, 교육장, 수장고, 사무실 등으로 이뤄집니다.

학예사와 금융교육 강사 등 근무인원도 40명 선입니다.

유재훈 예탁결제원 사장은 “부산증권박물관은 금융문맹 퇴치와 동남권 지역의 자본시장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NN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