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요금 인상 부산-서울 20,100원

고속도로 요금 인상 부산-서울 20,100원

전국 재정고속도로 주행요금이 7% 오릅니다. 이에 따라 기본요금에 주행요금을 더한 통행료가 평균 4.7% 인상됩니다.재정고속도로와 함께 천안∼논산고속도로, 인천대교 등 민자고속도로 5개 노선도 통행료가 평균 3.4% 오릅니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고속도로 통행료 조정안”을 내놨습니다. 인상된 통행료는 12월 29일 0시에 요금소에서 진출하는 차량부터 적용됩니다.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재정고속도로 통행료는 영업방식이 폐쇄식이냐 개방식이냐에 따라 달리 계산됩니다.폐쇄식은 요금소에서 빠져나올때 통행료를 내는 방식이고 개방식은 요금소에 진입할때 통행료를 내는 방식을 말합니다.

폐쇄식은 기본요금 900원에 1㎞당 주행요금을 더하고 개방식은 기본요금 720원에 요금소에서 첫 나들목까지 주행요금을 합하는데 이번 조정안은 41.4원인 1㎞당 주행요금(1종 승용차 기준)을 7% 올린 44.3원으로 바꾼다는 내용입니다.이렇게 되면 서울요금소를 기준으로 오산요금소까지 경부고속도로 31.3㎞ 통행료는 현재 2천500원에서 2천600원으로 100원(4%) 오르며 부산요금소까지 394.9㎞는 1만8천800원에서 2만100원으로 1천300원(6.9%) 인상됩니다.

영동고속도로는 서울요금소에서 강릉요금소까지 209.9㎞를 운행하면 현재 1만100원에서 600원(5.9%) 오른 1만700원을 내야 하고 호남고속도로는 서울요금소에서 광주요금소까지 294.8㎞에 900원(4.7%) 많은 1만5천300원을 지급해야 합니다.

개방식 노선은 남해고속도로 제1지선의 요금소 한 곳을 제외하면 통행료가 오르지 않는다고 국토부는 밝혔습니다.이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50원 단위로 반올림 되는 덕으로 도공은 기본요금과 주행요금을 더해 계산된 통행료가 1천49원이면 실제로는 1천원을 받고 1천51원이면 1천100원을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고속도로 이용 거리가 짧으면 인상된 주행요금으로 통행료를 다시 산정해도 반올림할 수준을 넘지 않아 현재 통행료가 유지됩니다.

국토부는 통행료 인상으로 확보되는 연 1천640억원은 교량·터널 등 구조물 점검·보수 강화와 졸음 쉼터 등 안전시설 보강에 연 1천300억원, 대중교통 환승시설을 설치하고 나들목과 휴게소를 개선하는 데 연 400억원을 쓸 계획입니다.

이날 조정안에는 민자고속도로 10개 노선 가운데 5개의 통행료를 200∼400원 올리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천안∼논산고속도로는 9천100원에서 9천400원, 대구∼부산고속도로는 1만100원에서 1만500원, 부산∼울산고속도로는 3천800원에서 4천원, 서울∼춘천고속도로는 6천500원에서 6천800원, 인천대교는 6천원에서 6천200원으로 오릅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재정고속도로는 2011년 이후, 민자고속도로는 2012년 이후 통행료를 올리지 않았다”면서 “그간 물가상승률, 재정고속도로의 통행료가 건설비와 운영비 등 원가의 83% 수준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인상했다”고 밝히며 국토부는 사업용 4종 대형화물차와 5종 특수화물차에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고속도로 통행료를 할인해주는 “심야할인”을 상대적인 소형인 1∼3종 화물차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