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민간인 구한 해군상사…할 일 했을 뿐이죠

현역 해군 상사가 뇌졸중으로 쓰러진 민간인을 병원으로 옮겨 가족에게 무사히 인계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연말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주인공은 해군 군수사령부에서 근무하는 김동현(42) 상사.

지난 8일 오전 김 상사는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기지에서 함께 작업을 하던 김모(63) 씨에게 갑자기 몸이 좋지 않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김 씨를 기지 밖으로 데리고 나온 김 상자는 차에서 내리는 김 씨가 순간 쓰려지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김 씨를 다시 차에 태운 김 상사는 인근 병원으로 재빠르게 데려갔습니다.

뇌졸중 진단을 받은 김 씨는 응급조치를 받고 나서 더 큰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진료 수속을 밟으려면 가족이 있어야 했지만 김 상사가 선뜻 임시보호자로 나서 무사히 진료 수속을 끝냈습니다.

그 사이 김 상사는 김 씨 가족들에게 연락했고 가족이 도착하기까지 6시간 동안 김씨 옆을 지켰습니다.

현재 김 씨는 의식을 찾고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김 상사의 훈훈한 사연은 함께 작업했던 최치환(62) 씨가 해군 게시판에 올리면서 알려졌습니다.

김동현 상사는 “할 일을 했을 뿐인데 칭찬까지 해주시니 감사할 따름이다”며 “김 씨가 빨리 완쾌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KNN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