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산 꽃소금에 값싼 중국산 섞어 판매

부산 기장경찰서는 15일 수입산 재제염(꽃소금)에 값싼 중국산 정제염을 섞어 판매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 등)로 조모(60)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조씨는 지난해 10월부터 호주와 중국 등에서 수입된 천일염을 끓여 불순물을 제거한 꽃소금에 값싼 중국산 정제염을 섞는 속칭 “포대갈이” 수법으로 꽃소금으로 표시된 소금 700t(시가 2억1천만원 상당)을 전국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씨는 호주산과 국내산 소금을 1대 1 비율로 섞어 “볶음소금” 120박스(260만원 상당)을 제조한 뒤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표시하고 피부질환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허위 과대광고를 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KNN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