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연말연시 '통풍'주의보

{앵커:요즘처럼 추운 날씨에다
술자리가 잦은 연말연시에는
통풍질환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4,50대 남성들을 중심으로 잦은
음주와 육류섭취로 통풍
환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직장인 50살 곽병철씨는 최근 손가락
통증이 재발해 병원을 찾았습니다.

손가락 마디마디가 붉게 부어올라
바람만 불어도 고통이 심합니다.

{곽병철/부산 수정동 "잠이 들려고 할 때 통증이 심하거든요, 시리면서 아파요, 날씨가 좀 따뜻해지면 이런 증세가 없어요."}

지난해부터 겨울만되면 곽 씨에게
찾아오는 이 질환은 '통풍'입니다.

혈액 내에 있는 요산이란 성분이
관절 등에 쌓이면서 생기는 병입니다.

날씨가 추울수록 요산 침착이 잘 되기
때문에 보통 겨울에 많이 발병합니다.

"신체 부위 가운데 바람에 가장 많이 노출되는 손과 발에서 발병 위험이
가장 높습니다"

가장 큰 발병 원인 가운데 하나가
잦은 음주와 잘못된 식습관입니다.

육류 섭취가 늘면서 전국적으로 매년 8%씩 통풍 환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또 회식 등 술자리가 잦은 남성들이
여성환자 보다 10배 이상 많습니다.

{강동준/부산 영도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통풍은) 단백질이 분해되면서 발생하는 요산결정이 침착되는건데, 남성들이 술을 많이 드시고 술과 함께 고기를 드시면서 단백질 섭취가 많기 때문에 남성에게 더 많이 발병합니다."}

쌀쌀한 날씨에다 잦은 술자리까지,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을
막기 위해서는 연말, 적당한 음주와 체온을 잘 유지하는 생활습관이
필요합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