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축소 청탁 금품수수 혐의 경찰관 영장

부산지검 동부지청 형사3부(정대정 부장검사)는 22일 사건을 축소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부산경찰청 소속 김모 경위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또 유류업자의 부탁을 받고 김 경위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제3자 뇌물취득)로 정모 경위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정 경위는 지난 7월 무자료 경유를 섞어 정상적인 경유인 것처럼 공급한 사건에 연루된 유류업자 A씨로부터 사건을 확대하지 말고 관련 기관에 통보하지 말아 달라는 부탁과 함께 2천만원을 받아 경비를 빼고 김 경위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무자료 경유 유통 사건을 수사한 김 경위는 정 경위로부터 금품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유류업자 A씨는 금품을 제공하고도 처벌을 받게 되자 불만을 터뜨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부산 아시아드CC 비리 수사를 하는 과정에서 해당 경찰관들이 금품을 받은 정황을 포착,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