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집중투자 부산 마이크로 VC펀드 운용

창업 초기 “죽음의 계곡”(Death Valley)을 넘는 중소기업들을 지원하는 “디딤돌 펀드”가 부산에서 운용됩니다.

부산시는 중소기업청에서 공모한 마이크로 VC펀드 운용사에 “케이브릿지 1호 스타트업 투자조합”이 최종 선정돼 내년부터 본격 투자에 나선다고 23일 밝혔습니다.

마이크로 VC펀드는 창업 초기기업(스타트업) 투자를 활성화하고자 올해 정부가 처음 도입한 펀드로, 전국에서 8개 업체가 응모해 부산 등 3개 운용사가 선정됐습니다. 케이브릿지 1호 스타트업 투자조합은 중소기업청 모태펀드 120억원, 부산시 출연 30억원, BNK금융 부산은행 출연 15억원, 자체 출자 5억원 등 모두 170억원으로 마이크로 VC펀드를 운용합니다. 운용기간은 내년부터 8년간입니다.

펀드투자 대상은 3년 이내 창업 초기기업으로 연구개발비가 매출액의 5% 이상이거나, 연간 매출액이 10억원을 초과하지 않는 기업에 60% 이상을 투자합니다. 기존 벤처캐피털은 창업 초기펀드라 해도 한 기업에 10억원 이상을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경향이 있지만, 마이크로 VC펀드는 다수의 창업 초기기업에 5억원 이내의 소액을 투자합니다. 마이크로 VC펀드는 스타트업들이 창업 이후 3년 이내에 겪는 “데스밸리”(Death Valley)를 넘을 수 있는 디딤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부산시는 수도권의 유능한 펀드매니저 2명을 선정해 내년 1월 중 유한회사 형태의 케이브릿지인베스트먼트를 설립하고 창립총회를 연 뒤 내년 2월부터 본격적인 투자에 나섭니다. 한편, 부산시는 올해 마이크로 VC펀드를 포함해 청년창업펀드 100억원, 성장사다리 펀드 300억원 등을 유치해 창업 생태계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마이크로 VC펀드, 청년창업펀드 등 창업 초기 전용펀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창업기업들이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