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부산과학관 개관 27일만에 관람객 10만명 찾아

국립부산과학관이 개관 한달도 채 지나지 않아 관람객 1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국립부산과학관은 성탄절 연휴인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2만3천여명이 찾아 지난 1일 임시개관일 이후 27일만에 관람객 10만명을 넘었다고 밝혔습니다.

국립부산과학관은 지난 1일 임시개관한 뒤 11일 공식 개관식을 가졌습니다. 지금까지 주 전시관에 7만5천명이 찾았고, 어린이관에 1만5천명, 별극장인 천체투영관에 1만7천명이 방문했습니다. 자유학기제와 이공계 진로교육 등 학교별 맞춤형 교육도 6천170명이 수강했습니다.

국립부산과학관은 1일부터 10일까지 무료 운영기관에 3만8천명이 찾았고, 이후 개관일인 11일부터 27일까지 17일간 관람객은 6만7천명에 달했습니다. 지난달 시범운영 2주간을 포함할 경우 총관람객은 11만2천명에 이릅니다.

국립부산과학관의 주요 전시관과 부대시설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습니다. 이영활 국립부산과학관장은 “새해 연휴와 방학 때에도 시민들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따라 천체투영관 등 부대시설의 운영횟수를 늘리고 과학특별강연과 매직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말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