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문현금융단지 올해 정규직 채용 700명선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와 BNK부산은행 등이 입주한 부산 문현금융단지에 올해 정규직 채용 규모가 7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부산시는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부산 이전 5개 금융공기업과 BNK부산은행, 기술보증기금, 한국해양보증보험 등 8개 기관의 올해 채용 규모를 분석해 28일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들 기관의 올해 신규직과 경력직 등 정규직 채용인원은 696명으로 지난해의 592명보다 104명(17.5%)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부산지역 인재는 올해 366명으로 지난해 218명보다 148명(67.8%)이나 급증했습니다.

특히, 부산국제금융센터에 입주한 이전 공공기관들의 지역인재 채용비율은 전국 10개 혁신도시 가운데서도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의 경우 지난해 51명에서 올해 97명으로 채용 증가율이 가장 컸다. 이 가운데 부산지역 인재도 17명에 달했습니다.

한국남부발전은 올해 채용규모를 절반가량 줄여 80명을 뽑았으나 신규직원 가운데 지역인재 비율이 30.7%로 이전 공공기관 가운데 가장 높았습니다. 한국자산관리공사는 부산지역 인재를 중심으로 경력직 채용을 크게 늘렸고, 예탁결제원도 지역인재 채용 비율을 15%까지 높였습니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신규 정규직 채용 35명 가운데 부산지역 인재를 10명(28.6%)이나 선발했습니다. 지난해 정규직 183명을 채용했던 BNK부산은행은 올해 314명의 정규직을 채용해 부산지역 청년일자리 창출에 가장 크게 기여했습니다. 기술보증기금 역시 올해 44명을 채용하면서 부산지역 인재를 9명 뽑았고, 한국해양보증보험도 경력직 가운데 부산 인재를 6명 채용했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난해 부산국제금융센터에 입주한 이전 공공기관들이 10% 전후의 저조한 지역인재 채용실적을 보인데 반해 올해는 지역인재 채용비율을 크게 높였다”며 “내년에도 문현금융단지 입주 기관들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채용규모를 더욱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