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대규모 투자유치 시동…일반산단 24곳 신청

경남도가 대규모 투자 유치를 위한 산업용지를 제때 공급하려고 신규 일반산업단지 24곳을 국토교통부에 신청했습니다. 도는 제조업 경기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산업용지를 제때 공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이처럼 신청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신청한 일반산단 면적은 834만 7천㎡다. 전국에서 신청한 73개 산단의 33%에 해당합니다. 이처럼 산단 신청 규모가 큰 것은 도로·항만·철도 등 도내 교통 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고 항공산업·나노융합·해양플랜트 등 국가산단 3곳이 확정돼 부산과 울산에 소재한 기업들의 이전 수요와 도내 기업의 확장 수요가 반영됐기 때문입니다.
도내 일반산단 분양률이 지난 10월 말 현재 98.4%(전국 평균 91.8%)로 도 단위 광역자치단체 중 최고를 차지하는 점도 고려됐습니다.도가 신청한 일반산단은 국토부의 산업입지 정책심의를 거쳐 내년 1월께 최종 확정됩니다. 국토부 수급계획에 따라 공영개발방식, 민관합동개발방식, 실수요 민간개발방식 등으로 조성됩니다. 김대형 도 도시계획과장은 “이번에 신청한 일반산단 이외에도 입주수요가 확실하고 재원조달계획 등이 마련돼 사업추진이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분기별로 국토부와 협의를 진행해 신규 물량이 지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