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버스기사 운행중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오늘 오전 7시 반쯤 창원시 성산구 롯데백화점 인근 교차로에서 신호대기중이던 시내버스 운전기사 57살 윤모씨가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119 구급대원이 버스 바닥에 쓰러진 윤씨에게 심폐소생술을 한 뒤 병원으로 이송해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입니다.

당시 버스안에는 승객이 여러명 있었지만 다행히 버스가 멈춰 서 있을 때여서 다른 교통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