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협의체는 만들었지만 해 넘기는 부산합동양조 파업

파업 610일째로 노사협상에 난항을 겪는 부산합동양조 사태가 부산시의 적극적인 중재에도 또다시 해를 넘기게 됐습니다.

대신 노사간 접점을 찾을 수 있도록 민관 협의체가 구성됐습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지난 24일 부산시청 광고탑에서 253일째 고공농성을 벌이던 노조원을 내려오게 하면서 올해 안에 노사간 협상을 타결짓겠다고 약속했지만 노사간의 간극은 여전했습니다.

서 시장은 농성해제 일주일 만인 31일 시청에서 첫 노사 대타협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회의에는 부산합동양조 사측과 노조 관계자, 부산시민단체협의회 등 3개 시민단체 대표, 서 시장을 포함한 부산시 관계자가 참석했습니다.

회의는 노사 입장 발표에 이어 서 시장이 노사대타협 회의의 취지를 설명하고 토론하는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노조원의 고용보장과 파업기간 생계비 지원 등의 쟁점에서 노사간 입장이 팽팽히 맞서자 시민단체가 중재에 나섰습니다. 시민단체 측은 노사 대표와 노동청, 시민단체로 구성된 4인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쟁점을 추후 협의하자고 제안했고 참석자들이 모두 동의했습니다.

600일 넘게 파업하며 노사갈등을 빚어온 부산합동양조 사태가 내년에 이 민관 협의체에서 논의될 예정입니다. 하지만 노사대타협을 적극적으로 주장한 부산시가 협의체에서 빠지고 노사를 중재해야 할 부산지방고용노동청이 이날 회의에 불참하는 등 앞으로 노사협의가 얼마나 성실하게 진행될지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입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