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기적을 든 시민들

{앵커:
교통사고로 승합차에 깔린
오토바이 운전자를 시민들이 힘을
모아 구해냈습니다.

한 해를 보내는 마지막 날,
가슴이 따뜻해지는 소식
주우진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부산 대청동의 한 교차로.

시민 20여명과 경찰관이 모여
있는 힘을 다해 승합차를 들고
있습니다.

승합차와 충돌하면서 차량 아래에
깔린 60대 오토바이 운전자를
구하기 위해서입니다.

잠시 뒤,
2톤이 넘는 차량이 움직이는가 싶더니
119 구조대원들이 남성을
구조해냅니다.

사고 발생 10여 분만입니다.

시민들이 힘을 모아 만들어 낸
작은 기적이었습니다.

{이상명/구조에 참여한 시민"많이 다친 것 같아서 빨라 병원으로 후송해야한다는 생각 밖에 없었습니다. 빨리 이송을 해야 빨리 치료가 가능하니까요"}

시민들은
오토바이 운전자가 무사히 구조되는
것을 확인하고서야
손을 털며 자리를 떠났습니다.

시민들의 발빠른 대처가 없었다면
한 소중한 생명이 위험에 처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김창수/부산 창선119구조센터 팀장"상황을 봤을 때, 아주 위급한 상황이었고 시민들이 차량을 붙잡지 않았다면 2차적인 위험한 사고가 날 수도 있었습니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돼 현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작은 관심과 열정이 지켜 낸
소중한 생명.

기적을 만드는 '영웅'들은
그리 멀리 있지 않았습니다.

KNN 주우진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