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신년 정치기획-총선결과는 대선주자 성적표

{앵커:오는 4월총선은 내년 대통령선거를 앞둔 예선전이 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PK 출신 대선주자들이 대거 선거에 뛰어들다보니,부산 경남 총선 성적표에 따라 여야 대선 후보 경쟁구도가 뒤바뀔 것으로 보입니다.

김상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무성, 문재인, 안철수, 박원순,

여야를 막론하고 유력 대선주자는 모두 PK 출신입니다.

이번 총선을 이들에 대한 민심을 확인하는 예비전의 성격이 강합니다.

김무성 대표로 보면 자신이 대표로 치르는 첫 총선이라는 의미가 가장 큽니다.

만약 기대이하의 성적표를 받는다면 대선 경쟁은 물론, 대선 유력후보의 위상마저 흔들릴 수 있습니다.

{김무성/새누리당 대표/"정책활동을 열심히 해서 결과물을 내놓고 내년 총선에서 부산시민들의 지지를 받아 전승을 할 수 있는…"}

문재인 대표의 경우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안철수 의원과의 PK 주도권싸움에서 패배한다면, 자신의 미래는 물론 야권 자체가 새롭게 재편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문재인/더불어 민주당 대표/"우리 당은 여의도에만 있는 정당이 아니라 지역 속으로,또 국민속으로 들어가서 국민들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정당이 되고자 합니다}

안철수 신당도 PK가 가장 큰 전략지입니다.

호남에서의 상승세를 출신지의 PK에서 이어가지 못한다는 신당의 존립자체가 위협받을 수 있습니다.

{안철수/무소속 의원/"새누리당 세력의 확장을 막고 더 나은 정치,국민의 삶을 돌보는 새로운 정치로 국민께 보답할 것입니다}

유력 대선주자 모두 PK에서 총력전을 벌일 수밖에 없습니다.

유권자들의 표심에도 이들의 존재가 상당히 큰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당과 지역후보 중심의 기존 선거구도와 차원을 달리하는 새로운 구도가 짜여질 수밖에 없다는 얘깁니다.

차기 대선주자 변수는 올해 총선을 뒤흔들 가장 큰 변수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KNN 김상철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