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선주자 변수, 총선의 변수로?

김무성, 문재인, 안철수, 박원순, 여야를 막론하고 유력 대선주자는 모두 PK 출신입니다. 이번 총선을 이들에 대한 민심을 확인하는 예비전의 성격이 강합니다. 김무성 대표로 보면 자신이 대표로 치르는 첫 총선이라는 의미가 가장 큽니다. 만약 기대이하의 성적표를 받는다면 대선 경쟁은 물론, 대선 유력후보의 위상마저 흔들릴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표의 경우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안철수 의원과의 PK 주도권싸움에서 패배한다면, 자신의 미래는 물론 야권 자체가 새롭게 재편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안철수 신당도 PK가 가장 큰 전략지입니다. 호남에서의 상승세를 출신지의 PK에서 이어가지 못한다는 신당의 존립자체가 위협받을 수 있습니다. 유력 대선주자 모두 PK에서 총력전을 벌일 수밖에 없습니다. 유권자들의 표심에도 이들의 존재가 상당히 큰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당과 지역후보 중심의 기존 선거구도와 차원을 달리하는 새로운 구도가 짜여질 수밖에 없다는 얘깁니다. 차기 대선주자 변수는 올해 총선을 뒤흔들 가장 큰 변수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