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지난해 가격 50% 오른 아파트 단지 등장

부산 지난해 가격 50% 오른 아파트 단지 등장

부산 수영구 민락동 T 아파트와 울산 중구 태화동 W 아파트가 지난 한해 각각 50%와 37%나 올라 두 지역 최고 블루칩 아파트 자리에 올랐습니다.

제목 없음

심형석 영산대 부동산금융학과 교수는 지난 한해 2015년 부산과 울산에서 매매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아파트 단지를 지역별로 30곳씩 분석한 내용을 담은 “부산·울산지역 블루칩 아파트 분석 자료”를 4일 발표했습니다. 부산에서는 민락동 T 아파트(3.3㎡당 585만원)가 50.0%로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고 다음은 해운대구 우동 D 1차 아파트(3.3㎡당 1천350만원) 35.0%, 해운대구 우동 S 아파트(3.3㎡당 1천139만원) 34.6%, 해운대구 좌동 G 아파트(3.3㎡당 1천58만원) 33.8% 순이었습니다. 부산지역에서 많이 오른 아파트 30곳 중 13곳이 해운대구에 있었습니다. 특히 해운대구 중에서도 우동지역 아파트가 10곳에 달해 지역 편중현상이 심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산은 태화동 W 아파트(3.3㎡당 1천174만원) 37.6%, 태화동 W 3단지(3.3㎡당 1천206만원) 35.9%, 야음동 H 아파트(3.3㎡ 1천16만원) 32.6% 순이었는데 울산도 부산과 마찬가지로 지역편중 현상이 심했다. 30곳 중 남구지역 아파트가 16곳이나 됐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