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수담수 수돗물 반대위 주민투표 강행

부산 기장군 해수담수화 수돗물 공급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민간 주도로 주민투표를 강행하기로 했습니다. 해수담수반대대책협의회는 해수담수화 수돗물 공급을 놓고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를 4·13총선 전에 하겠다고 6일 밝혔습니다.

반대대책위는 우선 13일 부산시에 주민투표를 정식 청구한 뒤 이를 거부하면 곧바로 민간 주도로 주민투표관리위원회를 구성하고 선거인 명부 작성에 들어가는 등 주민투표 절차를 밟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민간주도 주민투표는 법적 효력을 갖지 못합니다.

법적 효력이 없는데도 반대위가 주민투표를 강행하기로 한 것은 민의를 모아 총선을 앞둔 후보자들에게 압박을 가하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대책위는 4·13총선 전에 주민투표를 벌여 그 결과를 토대로 총선 후보자들에게 해수 담수화 수돗물 공급에 대한 찬반을 공개적으로 묻고, 입장 표명을 촉구할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이번 총선에서 기장군과 해운대 지역은 해수담수화 문제가 선거의 주요 쟁점이 것으로 보입니다. 대책위는 주민투표에 들어가는 1억8천만∼2억원의 비용은 모금활동 등을 통해 마련할 예정입니다. 김용호 반대대책위 공동위원장은 “해수담수화 수돗물 공급에 관한 질의서를 총선 후보에게 보내 입장 표명을 촉구하고, 공급 철회를 공약으로 삼는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기장군은 행정자치부에 주민투표 추진을 위한 자치단체의 권한 유무를 질의한 결과, 해수담수화 시설이 국가사업이라는 이유 등으로 “권한 없음” 회신을 받았습니다.

부산 기장군 해수담수화 시설은 2009년에 국비 823억원 등 모두 1천954억원을 들여 착공, 2014년 하반기에 준공됐지만 인근 고리원전에서 방출되는 삼중수소가 수돗물에 섞일 수 있다는 환경단체, 주민들의 주장에 밀려 1년 넘게 공급이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