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안철수 PK 인물난…3당 체제 가능할까?

{앵커:안철수 신당이 급속히 세력을 키우고 있지만,정작 고향인
부산경남에선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고 있습니다.

호남당이란 이미지에다,지역의 유력 인사 영입작업도 답보상태입니다.

서울에서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한길 의원이 신당을 창당중인 안철수 의원과 손을 맞잡았습니다.

두 사람 앞에 놓인 최대 과제는,
역시 인재 영입입니다.

{안철수/무소속 의원/"이 당은 안철수 개인의 당이 아닙니다.정말 우리나라 최고의 인재를 찾는데 열심히 노력고자 합니다."}

안철수 신당은 수도권과 호남을
중심으로,비노 중도층 인사를 규합해 급속히 세를 불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자신의 고향인
부산경남에선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고 있습니다.

PK지역 야권 최대거물로,러브콜을
받고 있는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은, 신당 참여에 거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부산 출신의 김성식 전 의원 합류가 점쳐지지만,고향 출마 가능성은
낮습니다.

총선에 나설만한 경쟁력 있는 인사는 고사하고,지역위원장급 인사의
이탈도 없습니다.

일부 기초의원 등 당원의 탈당이
시작되긴 했지만,파급력은
미지수입니다.

{손태화/창원시의원/"중도 실용주의 노선과 새로운 희망의 새 정당이 되도록 뿌리내리고…."}

안철수 신당의 호남당 이미지도,
부산경남에서 관심을 떨어뜨리는
이유입니다.

친여와 친노 성향이 강한 정치지형상 중간지대인 안철수 세력이 민심을
파고들기도 쉽지 않다는 분석입니다.

"인물난을 겪는 안철수 신당이,큰 변수가 없는 한 부산경남 총선에 후보를 내세우기도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