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의료관광 중국 정부인증 추진

부산시가 전국 처음으로 의료관광상품의 중국 정부 인증을 추진합니다.

부산시는 12일부터 16일까지 중국 상무부 한중비즈니스신용인증플랫폼(CKA)인증 검증단 17명을 초청해 부산의 의료관광 시설 등을 둘러보는 팸투어를 한다고 밝혔습니다. CKA인증 검증단은 부산을 방문하는 동안 서병수 부산시장을 만나고, 부산시 명품의료여행상품 설명회에 참석해 한중 의료관광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합니다.

또 부산지역 피부과, 치과, 성형외과, 건강검진센터 등을 방문해 의료서비스 수준을 검증하고, 부산지역 주요 관광지와 전통시장, 백화점 등을 찾아 관광코스도 검증합니다.

부산시는 부산관광공사, 부산경제진흥원, BS펀투어여행사 등과 개발한 부산명품의료여행상품을 중국 광둥성 여행사협회 산하 1천700개 여행사에 판매하기 위해 CKA인증을 추진해왔습니다. 부산을 방문하는 검증단은 중국 상무부, 광둥성여행사협회 소속 대형 여행사, 헝따그룹, 중국 보험사 관계자 등 17명으로 구성됩니다.

CKA인증제도는 중국 정부가 전자상거래 시장 급성장에 따라 비정상적 제품의 유통을 막고 중국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정품인증 제도입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