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대 직선제 고수 불이익 교수들이 메워

부산대학교 교수들이
총장 직선제 고수로 인한
정부 지원 예산 삭감분을
개인 돈을 갹출해
메우기로 했습니다.

부산대측은
총장 직선제 고수로 인한
불이익이 학생들에게 전가되지
않도록 하자는 안홍배 부산대 총장
직무대리의 제안에 따라 교수 1명당 120만원씩을 후원금 명목으로
갹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지난달,
정부 방침과 달리 직선제로
총장을 선출한 부산대학교에 대해
지방대학 특성화 사업비 등
정부 지원 예산 18억원을 삭감한 바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