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투데이
※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박교육감 주민소환 중단, 홍지사 소환은 속도(리)

조회수766의견0

{앵커:
박종훈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운동본부가 박교육감에 대한 주민소환을 전격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박교육감 주민소환 불법서명에 대한 경찰 수사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중단 배경이 주목됩니다.
홍지사에 대한 주민소환은 계속 추진된다고 반대측은 밝혔습니다.

진재운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퍼:박종훈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중단 기자회견/오늘(11),경남도청}
그동안 박종훈 경남교육감에 대한 주민소환 운동의 명분은 박교육감이 경남교육을 정치화 시켰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주민소환 운동본부측이 주민소환운동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공병철/박교육감 주민소환본부 공동대표 “51만4천명으로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을)완료하돼 서명부를 선관위에 제출하지 않고 서명운동을 종료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소환이 또다른 갈등과 분열을 낳은 상황을 막겠다고 중단배경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런 갑작스런 중단선언은 불법 서명 사건과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불법서명이 홍지사 측근 소유의 건물에서 이뤄진데다 현재 경남도 산하기관 직원들 개입정황까지 잇따라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홍지사 주민소환본부는 불법 허위서명 진상규명위원회를 발족시키고,

“이 사건이 홍지사 지시로 홍지사 측근들에 의해 진행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지사는 그동안 언론을 통해 우리를 지지하는 그룹에서 주민소환을 본격적으로 한다는 것과, 50만명 서명 받을 수 있음을 공언해 왔습니다”

한편 홍준표 도지사 주민소환본부측은 홍지사에 대한 소환은 끝까지 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종훈 교육감에 대한 갑작스런 주민소환 중단으로, 경남지역은 무상급식 사태 등의 관가 뿐아니라
총선을 앞둔 정가에도 미묘한 파장이 더해질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knn 진재운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