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지업소 60회 장기이용권 팔고 먹튀 피해 눈덩이

이모(70·여)씨는 지난 9월 부산에 있는 한 마사지가게에서 60차례 마사지를 받는 조건으로 신용카드로 300만원을 결제했습니다.

마사지 이용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했지만 3년 전부터 이곳에서 전신마사지를 이용했기 때문에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았습니다. 10일 마사지가게가 “문을 닫게 됐다. 본사에 가서 환급신청을 해라”는 문자메시지를 이씨에게 보냈습니다. 이씨가 부산 시내에 있는 마사지가게에 가보니 문이 닫혀 있었고 다른 피해자들도 같은 소식을 듣고 몰려왔다고 했습니다.

이씨는 “마사지가게에서 새해가 되면 가격이 오른다며 장기이용권을 구매하라고 권유했다”며 “업체에서 돈만 받고 고의로 문을 닫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피해자들은 지점과 본사 임원들에게 수차례 전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부산에 본사를 둔 A사는 이 마사지가게 이외에도 미용실, 의류판매장 등 전국에 100여 개 매장을 운영해왔으나 최근 경영난으로 자금 사정이 어려워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높은 배당금을 받는 조건으로 A사에 투자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1억원을 투자하면 월 300만원의 배당금을 지급하는 조건이었다고 합니다. A사가 지난 연말부터 배당금 지급을 중단했고, 피해자들은 A사 대표를 비롯한 임원들을 사기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A사는 지난 5일 본점에서 투자자와 매장 운영자들에게 경영 정상화를 다짐했습니다. 피해자들은 “전국에서 피해자가 계속 늘어나고 피해액이 수백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해운대경찰서는 피해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피해내용을 확인하는 한편 A사 대표와 임원들을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 사건과 관련된 고소가 전국에서 50건을 넘어섰고 피해액수도 거액이어서 부산경찰청이 해운대경찰서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를 벌일 계획입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