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청년위원회 청년 기준 만 45세 이하로 해야

    새누리당 중앙청년위원회와 전국 시·도당 청년위원장 협의회는 13일 가산점 부여 대상인 청년의 기준을 만 45세 이하로 해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했습니다.

    새누리 공천특위가 청년 신인의 가산점 부여 기준을 만 40세 이하로 하기로 한 데 대한 반발입니다.

    협의회는 새누리당 당헌·당규에는 청년의 기준을 만 45세 이하로 명시돼 있는데도 이를 지키지 않겠다는 것은 원칙을 저버리고 당헌·당규를 사문화 시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청년의 기준을 만 40세 이하로 하면 참신한 인물의 정치 입문을 가로막을 뿐만 아니라 현역 의원의 기득권 지키기로 비칠 소지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협의회는 이런 내용의 결의문을 중앙당에 제출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