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경남교육감 소환 불법 서명 실체 밝히겠다

 박종훈 경남도 교육감 주민소환 불법 서명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피의자들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 복원을 통해 사건 지시자 등 연결 고리는 찾는 데 주력있다고 밝혔습니다.   경남 창원서부경찰서 관계자는 압수수색 전 관련자 6명이 휴대전화의 모든 자료를 지웠지만, 통화 내용 조회와 삭제된 문자 복원을 통해 이들에게 허위서명을 지시한 윗선과 주소록 출처를 분명히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에게 지시를 한 것으로 알려진 산악회 간부 휴대 전화와 불법 서명 작업을 했거나 지시한 여성 5명의 휴대전화 모두를 복원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현재까지 허위 서명 작업이 지난해 12월 10일부터 진행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불법서명 작업이 이뤄진 창원시 북면 공장 사무실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도 확보해 분석 중이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선관위가 압수한 경남도민 2만 4천 527명의 도로명 주소와 이름, 생년월일이 적힌 출처 불명 문건에 대해서도 분석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이 문건에는 경남 18개 시·군가운데 10개 시·군 주민들의 이름이 따로 담겨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또 선관위 압수수색 당일 피의자들은 김해지역 주민 인적사항이 담긴 문건으로 2시간 정도 작업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불법서명 작업 당시 피의자들은 주소록 인적사항을 서명용지에 베끼면 적은 사람은 줄을 그어 표시했는데 이 인원이 4천 975명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선관위가 현장에서 발견된 서명용지에는 2천 507명의 인적사항이 들어 있어 나머지 2천 468명의 불법 서명부 행방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경찰 조사에서 주소록에 적힌 문건 출처에 대해 피의자 조사 결과 피의자들은 사무실에 오면 탁자 위에 주소록이 놓여져 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번 주민소환 청구 불법 서명 사건은 지난해 12월 경남도 선관위가 현장을 적발, 경찰에 고발하면서 시작됐습니다. 경찰은 지금까지 드러난 사건 가담자 6명에 대해 출국금지를 하고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경찰이 수사에 본격 들어간 뒤 보수성향 사회단체로 구성된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운동본부는 투표 청구서명 마감일을 하루 앞둔 지난 11일 서명부를 선관위에 제출하지 않고 교육감 주민소환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