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아 불출마 남편 석동현으로 부부 후보 단일화

    4·13 총선에 새누리당 후보로 서울 송파갑 출마를 준비해오던 박영아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장이 14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부산 사하을에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출사표를 던진 남편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의 원내 진입에 힘을 집중하려는 행보로 알려졌습니다. 이른바 부부의 후보 단일화인 셈입니다.

    박 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총선은 나가지 않기로 했다면서 임기 있는 자리에 와서는 임기를 지키면서 국가와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좋다고 보고, 대통령께서도 경제가 어렵다고 말씀하신 만큼 과학기술 발전을 통해 미래 먹거리를 만드는 역할에 전력투구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박 원장은 남편이 이미 선거운동을 시작했고 부산에서 새누리당 총선 승리를 위해 정치적으로 의미 있는 도전을 하고 있는 만큼 남편을 돕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원장은 송파에서 원내 재진입을 지원해온 많은 지역주민들, 또 원내 역할을 기대하며 응원해온 많은 과학기술계분들한테는 죄송하지만 남편에게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덧붙였습니다.

    18대 국회의원을 역임한 박 원장은 물리학 박사로 대표적인 과학자 출신 정치인으로 꼽히며, 남편인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은 더불어민주당 조경태 의원이 4선을 노리는 부산 사하을에 도전장을 낸 상태입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