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정가표정 스튜디오 출연-영입인사 PK인사 찾기 힘들어

{앵커:한주간의 지역정치권 소식을 종합해보는 정가표정 순서입니다. 오늘도 김상철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김기자 안녕하십니까?}

네 안녕하십니까

{앵커:요즘 총선을 앞두고 각당마다 영입인사 발표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저만 그렇게 느끼는지 몰라도 이들 인사중에 부산경남출신 인물 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네. 아직 총선 초반전이어 적다 많다를 논하기엔 약간 이른 시점인것은 사실입니다..하지만 지금까지 발표된 인물만 놓고 보면 pk 지역 인물이 거의 자취를 감췄다. 이렇게봐도 큰 무리는 없을 것 같습니다.

{앵커:부산경남의 경우 야당보다는 여당 영입인사에 사실 더 관심이 많을 수밖에 없는데. 여당쪽은 어떻습니까?
}

최근 발표된 인사 가운데 굳이 지역인사를 꼽자면 박상헌 공간과 미디어 연구소장이 유일합니다. 박소장도 사실 엄밀히 보면 지역인사라고 할 수 없는 것이..최근 주로 서울에 주거를 두고 활동을 하면서 종편 출연을 통해 인지도를 높여 왔죠. 여기에 공천도 서울 강남을 겨냥하고 있습니다. 지역에 인맥이 넓기는 하지만 생활지도. 정치영역도 부산이 아닌 것이죠.

{앵커:예전에는 총선때마다 부산경남이 최대격전지다. 전략지역이다. 말도 많고 영입인사도 많았던 것 같은데. 이런 현상이 왜 생겨난 거죠?}

부산경남이 빠르게 새누리당 텃밭으로 변해가고 있다. 이런 현상이 지역 영입인사의 축소로 이어지고 있다. 이렇게 설명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사실 여당에서는 공공연히 부산 전지역 석권을 얘기할 정도 야권쪽의 사정이 좋지 않습니다..굳이 지역의 경쟁력 있는 신진인사를 새로 영입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것이죠…

{앵커:이런 것들이 모두 야당 요인때문이다. 이렇게만 설명하기에는 이해하기가 힘든 부분도 있는데요. 혹시 새누리당 내부 사정도 영향을 많이 미쳤죠?}

그런 면이 많습니다. 사실 물갈이 바람이 어느 정도로 불어올지 지금상황에선 정확한 예측이 힘듭니다만. 지금상황에선 현역이 가장 유리하다는 점. 누구도 부인하기 어렵습니다. 그동안 상향식 공천을 지속적으로 주장해온 김무성 대표가 사실 이런 구도를 만든 것이죠
. 거산점이다 뭐다 해도 결국은 당내경선에서는 크게 도움이 안될 것이다.하는 전망이 지배적이죠. 여기에다 부산경남 특히 부산이 김무성 대표의 지지기반인 점도 상황을 더 복잡하게 만들고 있습니다..자신의 위상을 위협할 수 있는 인사가 부산경남에 출마하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막아야하는 것이죠. 여러가지 배경이 있지만 친박인 안대희 전 대법관의 해운대 출마가 결국 무산쪽으로 가고 있는 부분. 같은 맥락으로 봐도 크게 무리가 없을 것 같습니다.

{앵커:일단 앞으로 부산경남 총선 구도는 여야대결보다. 여당의 당내경쟁 위주로 흘러갈것이다. 그것도 이전 총선보다 훨씬 심할 것이다. 이런 예상이 가능한데요. 사실 총선이 이렇게 되면 좀 문제가 맀는 것 아닙니까?}

사실 문제가 많습니다. 총선의 특성상 인물 위주로 진행될 수 밖에 없는 측면. 분명히 있습니다. 하지만 역대 총선때마다 전체를 관통하는 구체적인 지역 쟁점이나 정치 쟁점 서너개 정도는 있게 마련이었데요..새누리당 당내 경쟁이 선거의 핵이 되면 이런부분이 아예 사라질 가능성이 높다는 겁니다…정권심판론. 정부심판론은 차치한다고 해도 신공항이나 원전 등 지역문제도 거의 언급이 되지않는 상황입니다. 여당으로선 굳이 이렇게 골치아픈 문제를 제기할 필요성 자체를 못느끼는 것이죠..물론 지역구별 공약은 있겠지만 총선을 통해 지역의 미래이익을 선점한다. 이 부분은 올해 총선에서 실종될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골목 공약들은 사실 큰판을 좌지우지하기하기는 힘들죠. 그래서 정치 무관심을 더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많습니다..

{앵커:사실 정치 무관심 얘기가 나왔는데. 새누리당에는 오히려 유리한 것 아닙니까?}

사실 그런 면이 없지 않습니다. 정치 무관심을 조장해서 젊은층의 투표를 막고. 핵심지지층인 고연령층표의 영향력을 극대화한다. 새누리당의 필승공식입니다..청장년층을 위한 정책들이 힘을 잃고 있는 부분들도 이런 요인에 기인한 바가 큽니다..적극적인 투표참여로 정치를 바꾸는 부분. 좀 식상하긴해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부분이죠..

{앵커:김상철 기자 수고하셨습니다.
}

네 수고하셨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