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구청 민원실로 돌진한 차량

구청으로 진입하던 차량이 갑자기 민원실 현관으로 돌진합니다.

현관 입구를 들이받은 차량은 멈추지 않고 그대로 민원실 문을 부수고 안으로 들어갑니다.

민원실 안에 있던 사람들은 돌진하는 차량을 보고 혼비백산 달아나기에 바쁩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하마터면 대형 참사가 빚어질 뻔 했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것은 오늘(14) 오후 1시반 쯤.

사고 차량에는 운전자 76살 박모 씨와 박씨의 부인이 타고 있었습니다.

민원업무를 위해 구청에 들렀던 이들 부부는 제동 장치가 말을 듣지 않고 차량이 급발진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급발진과 운전부주의의 두가지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있습니다.
경찰은 차량 정밀감정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밝힐 예정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