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해운비리 한국선급 임직원 벌금형

지난 2014년 세월호 사고 이후
검찰의 대대적인 해운 비리 수사로
기소됐던 한국선급의 전현직
임직원들이,
1심 재판에서 혐의 대부분을 무죄로
인정받아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부산지법 형사5부는
한국선급 오공균 전 회장에 대해
법인카드 무단 결제 등의 혐의 등으로 벌금 천만원을 선고하고,
검찰의 핵심 공소사실이던
뇌물수수와 업무상 배임 혐의 등은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함께 기소된
한국선급 본부장 A 씨 등
임직원 4명에 대해서도
골프 접대 등의 혐의로 벌금
200만원에서 2천만원을 선고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