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수가 안 맞아서훔친 옷 교환하려다 덜미

훔친 옷이 몸에 맞지 않자 교환하려고 매장에 전화를 건 “대담한” 40대 남성이 경찰에게 붙잡혔습니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20일 상습 절도 혐의로 박모(45)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박씨는 지난해 4월부터 부산, 울산 등지의 백화점, 아웃렛 매장에서 종업원 몰래 의류를 종이가방에 담아 나오는 수법으로 모두 18차례에 걸쳐 45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씨는 최근 훔친 점퍼가 몸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매장에 전화를 걸어 교환을 문의하다가 이를 확인한 경찰의 추적 끝에 붙잡혔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