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탈당에 속내 복잡한 더민주…文 부산 차출론 고개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표를 원색적으로 비난해온 조경태(부산 사하을) 의원의 탈당에 속 시원해하면서도 부산의 교두보를 잃게 될까 봐 내심 불안해하는 모습입니다.

특히 조 의원이 새누리당에 입당하면 이번 총선에서 더민주가 부산에서 전패를 당하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화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문 대표가 불출마 입장을 접고 부산에 출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영춘 부산시당위원장은 2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 의원의 탈당에 대해 “당과 부산을 위해 기여를 많이 해줬으면 좋았을 텐데 안타깝다”면서도 “그러나 조 의원은 같은 당 의원이라고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개인 플레이만 해왔기 때문에 탈당했다고 달라질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비오 영도지역위원장도 “선거 국면이 크게 변화하는 상황은 없을 것 같다”며 “조 의원은 사실 정치적 이해관계가 지금까지 우리와 많이 달라서 지역위원장들은 오히려 “올 것이 왔다”고 생각하지 크게 동요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당내에서는 조 의원이 그동안 당을 비판만 하며 단결과 화합을 저해해왔다며 탈당을 오히려 반기는 모양새입니다.

부산시당도 전날 성명에서 “정치생명을 연장하려는 애처로운 몸부림”이라며 조 의원을 강하게 비판한 바 있습니다.

반면, 조 의원의 탈당으로 부산의 지역구 18석을 모두 새누리당에 뺏길 것이라는 불안감도 감지된다. 부산시당은 이번 총선 목표를 18석 중 6석으로 설정한 바 있습니다.

이재강 서구지역위원장은 “한편으로 속 시원한 부분도 있지만, 낙동강 벨트의 한 축인 조 의원이 빠지면서 부산에서 야당의 씨가 마르지 않을까 두려움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윤준호 해운대·기장갑지역위원장은 “위기의 강도가 진해졌다”며 “18대 0이 될 수 있다는 현실적인 두려움이 있다. 조 의원의 탈당으로 역설적으로 문 대표가 부산에 출마해야 한다는 논리가 더 강화됐다”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서는 문 대표가 조 의원의 지역구에 “보복 출마”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지만, 당대표가 나서는 게 급이 안 맞고 오히려 조 의원의 존재감만 키워준다는 지적이 다수입니다.

김 시당위원장은 문 대표의 부산 출마와 관련 “문 대표가 부산에서 출마해 당을 위해 일신해주기를 바란다”면서 “특히 힘든 선거구에 출마하면 좋을 텐데 어느 지역구가 좋을지 의견을 모아 문 대표에게 제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