읍·면 유치상담실 효과

도시지역에서 경남 고성군으로 옮기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21일 군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군으로 유입된 도시민은 모두 587가구입니다.

연도별로는 2011년 81가구, 2013년 112가구, 2014년 118가구, 지난해 205가구로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시설채소, 과수, 농산물가공 등 농업에 종사하는 사람들 이외에 전원생활을 위해 귀촌하는 경우도 늘고 있습니다.

이는 각 읍·면에 도시민농촌유치상담실을 설치·운영한 덕분이라고 군은 설명했습니다.

군은 이주민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각종 정보를 제공하고 교육, 컨설팅, 영농자금지원 등 이주단계별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성공한 농촌이주 농업인과 만남의 장을 운영하고 학습모임을 구성, 이주민들이 조기에 정착하도록 돕습니다.

창업자금 융자(3억원 한도), 주택 구입·신축 자금 융자(5천만원 한도)도 시행합니다.

노후 주택 수리비와 영농정착을 지원하고 영농기술 교육 등도 제공합니다.

최평호 군수는 “도시민의 성공적 농촌이주를 위해 현장중심 교육, 정주여건 개선 등 특색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