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전국 최초 한방 치매치료

부산시한의사회가 부산시로부터
예산 1억원을 지원받아 전국 최초로
치매 예방 한방 치료사업을
실시합니다.

부산시는 구군 보건소를 통해
치매 환자 200여명을 선정할
계획으로, 부산시한의사회는
지역 한의원과 연계해 한약과
약침 치료 등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