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 일대 원자력경제특구 추진

부산시가 기장군 등 원자력발전소 밀집지역을 원자력경제특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부산시는 원자력경제특구 지정을 위한 근거를 마련하고자 다음 달 “원전 주변지역 국가전략특구 지정 방안 연구 용역”을 발주한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이 용역은 고리원전 반경 10㎞를 중심으로 원전 입지에 따른 현황과 문제점, 국내외 특구 사례, 관계 법령과 특별법 제정안 검토, 원자력경제특구 지정 전략 등을 다룹니다.

부산시는 용역과는 별도로 부산발전연구원에 원자력경제특구 관련 특별법 제정을 위한 과제연구를 의뢰해 결과가 나오는대로 정부에 원자력경제특구 지정을 건의할 계획입니다.

원자력경제특구가 지정되면 원자력산업 육성을 위한 국비지원과 세제 감면, 행정절차 간소화 등 다양한 지원과 혜택이 주어집니다.

부산시는 원자력경제특구 지정으로 원자력 산업 집적화와 에너지 산업 육성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그에 따른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기장군 일대가 원자력경제특구로 지정되면 원전해체센터, 방사선의·과학단지 등과 연계해 국내 원자력산업의 중심지로 떠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