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추워 보여서 차 안에 버너 켜줬다가 홀랑 태워

평소 동물을 좋아하는 A(66)씨는 21일 오전 11시 40분께 자신의 다마스 승합차로 부산 사상구 강변도로를 달리던 중 길가의 고양이를 발견했습니다.

강추위에 떨고 있는 고양이가 안쓰러워 차를 댄 A씨, 먹이를 주자 스스럼없이 품에 안기는 고양이에게 연민을 느꼈습니다.

잠시 언 몸이라도 녹여주자는 생각에 차 안으로 데려와 등산용 버너를 켜고 주변에 머물게 했습니다. 그 사이 A씨는 주변에서 발견한 또 다른 길고양이에게 먹이를 주려고 차 문을 조금 열어놓고 밖으로 나갔습니다. 잠시 뒤 차량으로 돌아온 A씨는 기겁했습니다.

등산용 버너가 넘어져 불이 난 것입니다. 이 불은 소방관이 올 때까지 10여분 이어지며 차량 내부를 홀랑 태워 25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A씨는 “시동을 걸어 히터를 틀어주려니 유류비가 아까워 등산용 버너를 썼는데, 고양이가 열린 문 틈으로 탈출하며 버너를 넘어뜨려 불이 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장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