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체거래소 설립 추진 일단 보류

{앵커:정부가 부산이 본사인
한국거래소와 경쟁할 대체거래소
설립에 나섰다는 소식,최근
전해드렸는데요,

금융중심지 부산의 발목을 잡는다는
거센 반발이 일자,
정부가 대체거래소 추진을 일단
중단하겠다며 한발 물러섰습니다.

김건형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금융개혁의 일환으로
대체거래소 설립 조건 완화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한국거래소 독점체제를 무너뜨려
경쟁체제를 도입하겠다는 겁니다.

지난 20일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안도 입법예고했습니다.

대체거래소 설립의 물꼬를 터달라는 증권업계의 요구가 반영됐습니다.

자본시장 구조개편 없이 대체거래소만등장하면 부산 본사 한국거래소는
자칫 껍데기만 남을 수 있습니다.

국내 자본시장 발전방향과도 맞지 않습니다.

{윤창현/전 금융연구원장/"대체거래소 문제도 중요하지만 동시에 (한국)거래소의 지주회사화를 통한 국제화도 중요한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이 과제를 선별적으로 하는 것 보다는 종합적으로 투트랙으로 같이 접근하는 것이 중요하다 봅니다."}

부산을 중심으로 반대여론이 다시
한번 들끓자 금융위가 한 발
물러섰습니다.

입법예고 이틀만에 대체거래소
설립요건 완화 추진을 멈추겠다고
금융위원장이 밝힌 겁니다.

{김정훈/새누리당 정책위 의장/"임종룡 금융위원장한테 크게 항의를 했습니다. 왜 이러냐고 그러니까 (부산 흔들기) 그런게 절대 아니다. 그러면 자기가 (추진을) 일체 중지하겠다, 중단하겠다고 했습니다."}

지역 정치권은 대체거래소 문제를
시행령이 아닌 법안으로 규정해
정부의 전횡을 막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실제 금융위의 또 다른 고위관계자 역시 속도조절론에 무게를 실었습니다.

입법예고 기한이 끝날 무렵
정부가 어떤 조치를 내놓을지
지켜볼 일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