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어딘지 모르는 대피소,그마저도 무용지물

{앵커:
우리 주변에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대피소가 지정돼 있습니다.

북한의 4차 핵실험 등으로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지만
정작 대피소가 어디에 있는지 아는
주민은 거의 없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얼마전 다시 시작된 북한의 도발.

이번엔 수소폭탄 개발설로
전 세계가 발칵 뒤집혔습니다.

긴장감이 높아지면서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대피소 역할도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부산지역 대피소는 모두 1867곳,
경남지역은 1517곳이나 됩니다.

상당수가 아파트 지하와 동사무소,
지하철역 등입니다.

"그러나 시민 대다수가 집이나 직장
주변의 대피소가 어딘지 모르는 상태입니다."

{대피소 지정 아파트 입주민"여기 살고 있는데 지하 2층이 대피소인 줄 몰랐어요."}

대피소로 지정된 아파트에서는
지정된 사실조차 알지 못합니다.

{관리사무소 관계자"우리 아파트에(대피소가)? 네, 그런 얘기 못 들으셨어요? 네,네"}

국민안전처가 대피소 홍보를
각 구군에 자율적으로 맡기고 있어
지자체에 따라 홍보가 들쭉날쭉하기 때문입니다.

{동사무소 관계자"동사무소 게시판에만 안내가 (게시)되어 있고…제가 깜빡하고 홈페이지에 안 올려놨습니다. 죄송합니다."}

홍보 부족은 물론
대피소 시설의 적정성에도 문제가
있습니다.

용인대 연구팀에 따르면
50%가 넘는 대피소가 핵은 물론
재래식 폭탄공격에 대한 대피용으로도 이용할 수 없는 실정입니다.

{김태환/용인대 교수"(대피소 등급) 3등급이 대부분인 경기북부 이외의 지역은 피해를 볼 수 있습니다. 그에 대비해 지하공간에 물이라든지 비상 생활용품이 많아야 합니다."}

거주지 인근 대피소는
국가재난정보센터나
누리집,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안전디딤돌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유비무환이라고 했습니다.
무용지물인 대피소가 제역할을
할 수 있는 대책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