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아동 대상 희망이 자라는 열린 학교 운영

경남 합천군이 겨울방학 동안 가정에 홀로 남기 쉬운 장애아동을 대상으로 “희망이 자라는 열린 학교”를 운영 중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평소 신체·경제적 어려움으로 문화체험과 현장학습 기회가 없었던 장애아동에게 다양한 기회를 주고자 마련됐습니다.

또 장애아동 가족에게는 방학 중 보호 부담을 줄여 경제활동에 전념하도록 돕고 있습니다. 2학급으로 운영된 이번 열린 학교는 기초학습과 미술, 요리, 눈썰매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