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추워도 노숙이 편해'…위험에 노출

{앵커:
앞서 잠시 전해드렸지만 지난 주말
한파로 부산에서도 노숙인이 숨지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겨울이 오면 전국의 노숙인들이 부산 경남으로 모여드는데,
혹한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보호시설 입소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아파트 앞 벤치에
누워있는 남성.

침낭을 둘러쓰고 추위를 피하고
있습니다.

노숙인지원센터 직원들은 이처럼
위험에 노출된 노숙인들을 위해
따뜻한 차를 건네며
보호시설로 가길 설득합니다.

{노숙인지원센터 직원/"새벽에 보니까 어제 영하 10도까지 내려가던데, 주무시는데 춥잖아요. (시설) 안에 들어오셔서 생활하셨으면 좋겠는데…"}

그러나 단체생활이 익숙하지 않은
노숙인은 보호시설로 가는 것을
거부합니다.

{노숙인/"혼자 있는게 제일 좋습니다. 혼자서.. 이 곳에 언제까지 있을진 모르겠지만…"}

칼바람이 부는 영하의 날씨에도
노숙인들은 직원들의 방문조차
꺼려합니다.

{노숙인/"밤에 뭐때문에 찾아오는데요. 이유가… (많이 불편하셨나보네요.) 불편하지, 안 불편하겠어요?"}

이러한 상황에서 지난 주말
부산에서는 기록적인 한파속에
노숙인 한 명이 저체온증으로
숨졌습니다.

어떻게든 노숙인 피해를 막아보려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펴고 있지만
노숙인들의 외면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하형 팀장/부산소망종합지원센터/"복지서비스에 대한 정보를 모르시는 (노숙인) 분들이 많으시거든요. 수미터에 들어가기 싫으신 분들은 쪽방상담소라고 해서 이 분들의 주거를 지원해줄 수 있는 시설들이 많으니까…"}

날씨가 추워지면 추워질수록
부산,경남지역에는 더 많은
노숙인들이 몰립니다.

스스로를 보호하려는 의지가 없는
노숙인들이 강추위의 위험에
고스란히 노출돼 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