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서부산 총선 지형 또 다시 갈등 심화

출마 기자회견장이 농성장이 됐습니다.

자극적인 문구에, 고성까지 오갑니다.

허남식 전시장의 부산 사하갑 출마회견은 끝내 무산됐습니다.

사하갑지역 다른 예비후보들의 조직적인 방해 때문입니다.

허 전시장은 공식회견을 취소하고 성명서로 출마선언을 대신했습니다.

조경태의원을 영입한 사하을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조의원에 대한 다른 여권 예비주자들의 비난이 날로 거세지고 있습니다.

서부산 여권 전체가 본격적인 내전 양상으로 돌입하는 모양새입니다.

여차하면 후보간 폭로전과 고소 고발전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반면 조경태 탈당 충격에 빠졌던 야권은 전열을 정비하고 대여공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갈등이 커지고 있는 서부산권 여권주자와 전열을 정비하고 있는 야권,

서부산을 둘러싼 총선 지형이 또다시 요동치고 있습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