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초등생 3명 행방 불명 경찰 계속 파악 중

교육부의 장기결석 초등학생에 대한 전수조사 마감을 하루 앞둔 26일 경남에서는 3명의 소재가 여전히 불분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남도교육청과 경찰은 교육부 전수조사와 별개로 이들 학생에 대한 조사를 계속 해 나갈 방침입니다.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19일 도내 장기결석 초등학생 33명 중 소재파악이 안 된 7명에 대해 경찰에 내사를 의뢰했습니다.

이후 2명이 추가돼 총 9명에 대한 소재파악에 나선 경찰은 6명의 소재는 파악했다. 그러나 3명은 아직 행방이 묘연한 상태입니다.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학생은 경찰 관할별로 창원중부·마산중부·고성경찰서 각 1명입니다.

소재가 확인된 6명 중 일부는 유학을 갔거나 어머니와 집을 나가 타 시·도에 거주하면서 전학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부모가 학생을 데리고 있으면서 홈스쿨링(재택학습)과 대안학교도 보내지 않는 사례도 2건 적발했습니다.

경남지방경찰청 전 현 여성보호팀장은 “현재 소재가 불분명한 학생들 부모도 지난해까지 인터넷을 사용한 흔적이 있다”며 “이 단서를 바탕으로 소재 파악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