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직원 아시아 첫 美 기계학회 위원됐다

경남 진주 한국남동발전㈜은 김태형 차장이 아시아인으론 최초로 미국기계학회(ASME) 위원에 선임됐다고 26일 밝혔습니다.

김 차장은 보일러분야 “성능시험분과(PTC 4)” 성과를 인정받았습니다.

미국기계학회 성능시험분과위원회는 발전소 핵심 설비인 보일러 성능시험 기술규격 및 규정을 정하는 곳입니다.

여기서 규정하는 보일러·미분기, 공기예열기, 배열회수보일러 등에 대한 성능시험 관련 코드가 전 세계 발전소 보일러의 성능시험 수행을 위한 공인 기술규격으로 채택됩니다.

김 차장은 화력은 물론 원자력, 내연, 수력, 복합 등 100여 차례가 넘는 국내·외 성능시험 경험과 20여 차례의 학술대회 활동을 통해 국내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아왔습니다.

이번에 미국기계학회 위원에 선정돼 남동발전의 기술 수준이 국제적으로 인정받게 됐습니다.

남동발전은 발전소 국제공인 기계규격인 미국기계학회 위원을 보유하게 돼 성능기술뿐 아니라 시험 운전 등 발전기술에 대한 신뢰성을 높였습니다.

특히 지금까지 기존 규정을 따랐지만 앞으로는 국제 규정에 국내 의견을 반영할 수 있게 됐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