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뜨개 모자로 신생아 살려요 에어부산 전시회

“한땀 한땀 뜬 손뜨개 모자로 신생아 생명 구해요.”
에어부산 기내승무원 등 임직원들이 직접 뜬 털모자 전시회가 27일과 28일 이틀간 김해공항 국내선 청사 2층에서 열립니다.

에어부산과 아동구호기구 세이브더칠드런이 함께 하는 이번 행사는 에어부산 임직원들이 직접 뜬 신생아용 손뜨개 털모자 250여 개를 전시합니다.

전시장을 찾은 손님들이 직접 모자 뜨기에 참여할 수 있는 현장 체험코너도 마련됩니다.

신생아용 털모자 뜨기 캠페인은 아프리카 우간다, 에티오피아, 아시아 타지키스탄 등의 생후 28일 미만 신생아들의 체온을 보호할 수 있는 털모자를 만들어 전달하는 캠페인입니다.

에어부산 직원들은 4년째 털모자 뜨기용 키트를 구입해 참여하고 있습니다.

완성된 모자는 3월께 저체온증으로 위협받는 해당 국가의 신생아들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모자 뜨기 캠페인은 스케줄 근무로 정기적인 봉사 활동에 참여하기 어려운 기내승무원들이 자발적 참여하면서 시작해 올해는 일반 직원으로까지 확대됐다”며 “점심시간에 남자 직원들도 뜨개질을 하고 있을 정도로 참여열기가 높다”고 말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