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LG, 사고뭉치 외국인 "아이고 머리야"

{앵커:
올 시즌 프로농구 득점왕 길렌워터의 잇따른 돌출 행동이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습니다.

창원LG는 지난 해에도 제퍼슨을
시즌 도중 퇴출시키는 등
외국인 선수와의
묘한 악연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합니다. }

{리포트}

돈을 세는 포즈로
심판을 조롱하고…

물병을 코트에 던져
불편한 심기도 드러냅니다.

5반칙 퇴장을 당하자
엄지 손가락을 세워
판정을 비꼬고…

급기야 타올을 던져
중계 카메라까지 가려 버립니다.

올 시즌 득점왕 길렌워터는
코트의 악동입니다.

9개의 테크니컬 파울로
최다를 기록했고,
1420만 원의 제재금으로
벌금왕에 올라 있습니다.

경기력과 매너가
정반대로 간 것입니다.

창원LG는 지난 해에도
비슷한 경험을 했습니다.

득점왕 제퍼슨이
애국가 도중 몸풀기를 하다
팬들의 공분을 샀고,

자신의 SNS에 올린 욕설을 연상케
하는 사진이 퍼지자,

결국 LG는 4강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제퍼슨을 퇴출시켰습니다.

2년 연속 사고뭉치 외국인 선수와의
악연입니다.

모두가 개인 성향이 강한데다
심판 판정에 대한 불신까지 겹친 것이
주원인입니다.

외국인 선수에 대한 관리, 감독이
또 다시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LG는 악동들의 돌출 행동으로
2년 연속 골머리를 앓게 됐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정수영  
  • 정수영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