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 수배도 SNS로 공개 이틀만에 성추행범 검거

7개월간 잡히지 않던 미성년자 성추행범이 경찰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공개수배 이틀 만에 검거됐습니다.

경남지방경찰청 성폭력특별수사대는 미성년자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홍모(2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홍 씨는 지난해 6월 14일께 경남 창원시 의창구 한 놀이터에서 놀고 있던 여아 2명에게 접근했습니다.

홍 씨는 아이들에게 같이 놀아주겠다며 환심을 산 뒤 무릎 위에 앉혀 몸을 만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건 당일 신고를 받은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화면으로 수배전단을 만들어 배포하는 등 수사에 나섰지만 범인을 검거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7개월간이나 수사에 진전이 없자 경찰은 지난달 2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건 경위와 함께 홍 씨 얼굴이 찍힌 CCTV 화면을 올렸습니다. 이 글은 삽시간에 확산했고 글을 올린 지 이틀만인 28일 홍 씨의 지인이라고 밝힌 사람에게서 제보전화가 왔습니다.

경찰이 이를 근거로 홍 씨 검거에 나서자 가족에게서 전화가 온데 이어 홍 씨가 창원서부경찰서에 자진출두했습니다. 홍 씨는 처음엔 범행을 부인하다가 끈질긴 추궁이 이어지자 범행을 시인한 것을 알려졌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