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총선격전지,친박 마케팅이 가장 열띤 곳은 어디?

부산진은 갑과 을 모두 전직과 현직의원이 맞붙는 곳입니다.

부산진갑의 현직인 새누리당 정책통 나성린의원,

하지만 정책보다는 친박의원인 점을 홍보하는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 경선판을 뒤흔드는 친박논란에서 벗어나는 것이 우선이라는 판단에섭니다.

고토 회복을 노리는 허원제 전의원,

선거전략은 처음과 끝이 한결 같습니다.

바로 박근혜 대통령입니다.

제3세력인 병원장출신의 정근 후보는 현지인 전략으로 민심을 파고듭니다.

고향에 뿌리박은 후보, 고향과 함께할 후보라는 겁니다.

현재로선 3자 구도인 새누리당 경선을 넘어도 남은 길은 험난합니다.

더민주의 김영춘 후보의 존재 때문입니다.

더민주 시당위원장인 김후보의 만만치 않은 지지세는 이미 지난 총선을 통해 검증이 됐습니다.

이들 외에 새누리당 후보로는 신병철, 무소속으로 정해정, 오승철 후보가 민심잡기에 경쟁에 나섰습니다.

가열되는 진박 논란 거물 야당 후보의 존재감, 부산의 중심지 부산진갑의 총선구도가 혼란스럽습니다.

KNN 김상철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