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총선격전지-창원의창*성산 현역이 예비후보 공격

{앵커:
각종 선거에서는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예비후보들이 현역들을 공격하는 것이 일반적
경우입니다.

하지만 옛 창원지역의 두개 선거구에서는 반대현상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소위 진보정치 1번지라 불리는
창원 성산은 노회찬 전의원까지 가세하면서 격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진재운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초대 통합창원시장을 지냈던
박완수 전 인천공항공사 사장!

소위 진박을 무기로
통합창원시 의창구의 대변자가 되겠다며 총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박완수 새누리당 예비후보(창원 의창)"(총선출마로)나의 땀과 열정을 지역발전에 쏟는 것이 시민들에게 보답하는 길이다…"}

이에대해 현역인 박성호 의원이
발끈하고 나섰습니다.

두번에 걸친 도지사 도전 실패에다
인천공항공사 사장도 중도 사퇴했다며, 총선이 도지사를 위한 교두보냐며
날을 세웠습니다.

{박성호 새누리당 국회의원(창원 의창)"(창원 의창구 출마도)결국에는 도지사로 가기위한 발판쯤으로 보고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어쨌든 창원 의창은 새누리당 예선이 본선이 되는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창원공단으로 근로자들이 많은 창원 성산지역은 사정이
많이 다릅니다.

새누리당이 의석을 차지한 가운데 진보정치 1번지 탈환을 노리는 야권 후보들이 속속 출마를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삼성x파일 폭로로 의원직을 잃었던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가 창원 출마를 공식화 했습니다.

창원에서 부터 진보정치의 자존심을 세우겠다는 것입니다.

{노회찬 예비후보(정의당 창원 성산)"창원 성산에서 진보정치의 자존심을 세워가겠습니다. 저 혼자만 당선되지는 않겠습니다."}

이에대해 더민주당 허성무 예비후보는 서울 노원병 낙선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창원을 선택했다며 노회찬 전의원에 대한 비판 강도를 높였습니다.

{허성무 예비후보(더민주당 창원 성산)"노회찬 전의원의 이번 선택이 창원성산에서 분열과 패배의 역사로 기록되지 않기를(바랍니다.)"}

여기에 무소속 손석형 후보까지 가세한 가운데 야권단일화 여부가
총선에 큰 변수로 부상했습니다.

현역인 새누리당 강기윤 의원은 야권단일화를 야합이라며 평가 절하한 뒤 자신이 새누리당내 유일한 근로자 대표 의원으로 분위기가 굳어졌다고
강조했습니다.

{강기윤 새누리당 국회의원(창원 성산)"새누리당 안에도 노동자를 대신하는 국회의원이 있어야 합니다. 그것이 (저) 강기윤이가 표방하고 있습니다."}

경남 옛 창원지역의 두개 선거구는 부산경남 다른 선거구와는 다르게
현역의원들이 예비후보들을 견제하면서 벌써부터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knn 진재운입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