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명절 앞 마트에서 대담한 납치 시도

{앵커:
마트 주차장에서 카트를 반납할 때
혹시 차량 문을 열어 놓지는 않았나
다시 한번 점검하셔야겠습니다.

잠시의 틈을 노리고 부녀자를
납치하려던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는데요.

특히 설 명절 앞이라 더욱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KNN)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달 28일,
부산의 한 대형마트 지하 주차장입니다.

한 여성이 카트에 담겨 있던 짐을
차량 뒷좌석에 옮겨 싣습니다.

여성이 카트를 갖다 놓기 위해
자리를 뜨자, 한 남성이 이 여성의
차량에 몰래 탑니다.

남성이 탄 것도 모르고,
이 여성은 차를 몰고 주차장을
빠져나옵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여성 운전자가 차 안에서 담배 냄새가 나는 것을 느끼는 순간,
이 남성은 강도로 돌변했습니다.

여성 운전자는 강하게 저항하며 탈출했고, 이 남성은 그대로 달아났습니다.

"피의자 황 씨는 피해 여성이
차량 문을 잠그지 않고 자리를 비운 틈을 노려 이렇게 뒷좌석에 몰래
숨어 들어가 범행을 시도하려 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황 씨는
주식 빚으로 생활비가 떨어지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노준/부산 해운대경찰서 강력 4팀장/"대낮 시간에 혼자 고급 승용차를 몰고 마트에 출입하는 여자를 범행 대상으로 정했습니다."}

경찰은 황 씨를
특수 강도미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