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한국남동발전, 기술협력해 지역발전 견인

경남 혁신도시로 이전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한국남동발전㈜이 기술협력으로 지역 발전을 견인합니다.

이들 기관은 2일 진주시 충무공동 남동발전 본사에서 “상호협력·기술교류·사회공헌활동 공동시행을 위한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양해각서 체결로 두 기관은 남동발전 석탄재를 LH 건설현장의 골재로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합니다.

이외에 국외 신시장 개척과 진출, 신재생 에너지 공동개발, 국내·외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한 상호 기술지원, 지역 사회공헌활동 등 여러 방면에서 상호 협력합니다.

국내 도시·주택 사업과 에너지 사업을 대표하는 두 기관의 협력으로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두 기관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들 기관은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공동 연구에 착수하고 다음 달 학술대회를 여는 등 교류 협력을 증진하기로 했습니다.

이재영 LH 사장은 “두 기관이 보유한 경험과 비법을 공유하고 발전시켜 지역발전과 국가 경쟁력 강화에 큰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