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모닝와이드 날씨 2월4일- 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 '입춘'

그동안 매서운 추위가 이어져서 더욱 봄이 기다려지셨을텐데요, 오늘이 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 '입춘'입니다. 입춘날 날씨가 오늘처럼 맑고 바람이 없으면 그해 풍년이 든다고 하는데요, 오늘도 여전히 아침공기는 꽤 차갑습니다. 하지만 절기에 맞게 한 낮 추위는 물러나겠는데요, 대부분 7 도 안팎까지 오르겠습니다.

현재 한반도 상공 대체로 맑지만 일부지역에는 옅은 안개 낀 곳이 있는데요, 가시거리가 짧은 편은 아닙니다.

오늘도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건조특보도 확대되고 있는데요, 밤사이 미세먼지가 유입되면서 서해안지역을 중심으로는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까지 오르겠습니다.

경남지역 오늘 아침에도 영하권의 추위는 여전하지만 어제보다는 기온이 오른 모습인데요, 거창 영하8도 진주와 의령 영하 7도로 시작하고 있습니다.

한 낮 기온은 어제와 비슷하겠는데요, 밀양과 거제 7도, 창원 8도가 예상됩니다.

해안지역도 낮 기온 8도 안팎까지 오르겠지만, 건조특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오후부터는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상을 중심으로 최고 2m까지 약간 높게 일겠습니다.

내일 낮에는 다시 찬공기가 유입되면서 황금연휴가 시작되는 주말부터는 다시 반짝 추위가 찾아오겠는데요, 설 당일 낮부터는 다시 추위가 누그러지겠습니다.

오늘 아침 두 공항 모두 맑은 하늘 아래 시정도 탁 트여있고, 바람도 약한데요, 항공기 이용에 날씨로 인한 불편함은 없겠습니다.

조문경 리포터
  • 조문경 리포터
  • choregina@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