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중기 정상조업체 비율 84.5% 2009년 이후 최저

지난해 부산 중소기업 가운데 공장 가동률이 80% 이상인 이른바 정상조업체의 비율이 2009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5일 부산상공회의소의 “2015년 부산 중소기업 조업상황 조사” 자료를 보면 2015년 평균 정상조업체 비율은 84.5%로 2014년 85.7%에 비해 1.2%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이는 2009년 82.7% 이후 최저 수준입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중국의 성장 둔화, 저유가, 신흥국 경기 부진 등 대외불안 요인이 지속했고, 국내 경기의 저성장 기조가 장기화하면서 중소기업의 판매부진이 심화한 탓이 컸다”고 설명했습니다.

2015년 12월 중소기업 정상조업체 비율은 84.9%로 전월 대비로는 0.6% 상승했지만, 전년 동월 대비로는 0.3% 하락했습니다.

조사대상 1천484개사 중 정상조업 업체는 1천260개사, 조업단축업체는 203개사(13.7%), 휴·폐업 업체는 21개사(1.4%)로 집계됐습니다.

업종별로는 연식품, 선박수리, 염색, 조선기자재, 자동차부품, 기계, 가구, 니트 등 8개 업종은 정상조업체 비율이 80% 이상을 유지했습니다.

반면 인쇄, 공예, 비철금속, 직물, 플라스틱 5개 업종은 여전히 60% 대 이하의 낮은 정상조업체 비율을 보였습니다.

조업부진의 주 요인은 판매부진이 64.0%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은 자금부족 14.7%, 수익성 악화 15.6%, 경쟁심화 1.3% 등의 순으로 나났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